처음 취업 할 때 사용했던 가방 케빈클xx 제품의 가방이 다 되어 처음 A/S 를 맡기로 갔습니다.


A/S 비용 7만5천원 달라는군요. 


차라리 가방을 새로 사자 하는 마음에 인터넷 서핑을 하기 시작하게 되어, 싸게 파는 디자인만 이쁜 제품을 주문하게 되었습니다.


택배 도착하고, 착용해보는 순간....이건 아니다. 와이프도 옆에서 뭐라 하더군요.


가방을 사도 싸구려를 사왔다고요.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반송비 6000원을 날리며 반품 처리 했습니다.


그렇게 다시 가방을 둘러보고 둘러보다가...네이버쇼핑에서 뜨는 가방 배너가 보이더군요.


그렇게 둘러보다, 저렴하며 괜찮아 보이는 가방이 있길래, 와이프의 승낙을 받기 위해 링크를 보냈습니다.


와이프가 한참 답이 없다. 링크하나를 툭 보내더군요.


제 마지노선이었던 5만원을 넘은 거의 8만원돈의 제품의 링크가 나오기에...


제 첫마디는 비싸다였습니다. 그래도 디자인이 독특해서 와이프 믿고 결제 승인을 받고 결제를 했습니다.


그리고 제품이 도착한 오늘....


내가 가방 상품 후기를 남길지는 꿈에도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 만족스러운 가방이기에 가방 받고 착용해보고 이것저것 넣어보고 다시 착용해보고...


와이프의 눈썰미를 칭찬해주며, 가방 너무 좋다며, 아기가 새로운 장난감을 얻은것처럼 한참 가지고 놀았습니다. 

바로 문제의 가방입니다. 디자인 참 독특하죠. 근대 가방 처음 받았을때 어?? 내가 잘못 주문했나 싶었습니다.

같은 제품으로 보이시나요??

뭔가 잘못됬나 싶어 비닐 포장은 안뜯은 상태서 상품 주문란에 들어가 확인해보았습니다. 색상 선택 소재 선택 그런건 없더군요. 안에 들어가는 옵션 추가만 있어구요.

내가 뽀샵에 당했구나란 생각을 품으며 제품을 개봉했습니다.

착용하는 순간 어~?? 좋은대?? 였습니다.

그리곤 가방의 이곳저곳을 보며, 감탄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가방하고 같이 들어가 있는 구성품 입니다. 파우치도 두개정도 들어가 있던거 같은대 그건 못찍었네요. 다시 찍기엔 귀차니즘이...

오른쪽꺼는 가방옆에 우산이나, 물통같은걸 장착할때 흘러내리지말라고 벨트형식으로 나온거더군요.

처음 받았을때 도대체 어디다 쓰라고 넣어논거지 했는대, 쇼핑몰 홈피 GIF 이미지 파일을 보며 알게되었습니다.

근대 왼쪽구성품의 정체는 뭔지 아직도 모르겠네요...

첫번째 감탄 포인트...가방끈을 바짝조이면 남는 끈이 치렁치렁 달고 다니게 되는대, 그런걸 방지하기 위해 남는끈을 고정할수 있게 클립을 부착해놓았더군요. 케빈클xx 7년전에 17만원주고 샀던가방에서도 저런건 볼수가 없었습니다.

두번째 감탄 포인트...바로 내용물로 들어가는군요. ㅎㅎ; 노트북을 가방에 넣으면 가방 모양이 보통 망가집니다. 뒤에서 봤을때 가방이 슬픈 표정을 짓는 경우를 가끔 보게 됩니다. 아니면 그 무게를 못이겨 축 처지고요. 근대 저기있는 패널이 딱 15인치 사이즈 노트북을 완전 꽉 물어주더군요. 처음 열고 봤을땐 내 노트북이 들어갈수 있을까 였습니다. 약간 타이트하단 느낌이 있긴했지만 들어가더군요. 그래서 노트북 때문에 가방이 앞으로 쏠려 가방이 슬픈 표정을 지을일이 없다는거죠.

저하곤 관련 없는거지만 저 패널은 땟다 붙혔다 할 수 있습니다. 옵션 제품들이 비싸서...저는 그냥 스탠다드로 삿지만요. 다른 패널도 살걸 그랬나 아쉬움이 들긴했지만...제 주요 사용용도는 노트북용 가방이기에 마음을 내려놓았습니다. 

어떤 패널들이 있는지 아래 이미지 보세요.

아참 위 사진을 보면 가방을 맨 옆 모습을 보여주죠. 제가 가방 쇼핑하러 가방사이트 돌아다닐때마다 느꼇던것은 착용 옆모습을 보여주는것은 거의 없다는겁니다. 가방이 늘어지지 않고 허리에 바짝 붙어줘야 편하다고, 와이프가 가방 고를때 잘보고 주문하라고 조언해준게 있어, 가방 쇼핑몰 뜨는거 볼때마다 들어갔는대 옆모습은 보여주는 사진이 거의 없더군요. 옆모습을 보여줘도 꼭 한쪽 어깨끈만 매고 촬영해서 착용했을때 어떤 느낌인지 알수가 없게요.

뒷모습, 아니면 한쪽 어깨끈만 착용한 사진, 가방 벗어두고 옆에 앉아있는 사진(아니 이건 왜??)


정말 착용감 하나만큼은 끝내줍니다. 

전에 사용하던 케빈클xx가방도 나름 좋다고 생각했는대, 착용감은 uno my backpack의 완승 입니다.

노트북 가방에 매면 노트북 무게감에 어깨가 아프고 그랬는대, 지금 소개드리는 가방은 노트북 넣고 착용해보니?  

어~ 노트북이 가볍네하면서, 감탄을 했었죠. 무게 배분을 골고루 하고 있다는거겠죠.

거기다 usb 충전 케이블, 방수기능도 포함되어 있군요.


niid 제품의 백팩은 저 제품뿐이 없더군요. 그리고 해외직구보다 제가 갔던 쇼핑몰이 조금 쌋습니다.


저만의 유니크한 가방으로 삼고 싶지만...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쇼핑몰 주소를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가 일단은 올려봅니다.


http://www.theaction.co.kr/
























'Product' 카테고리의 다른 글

NIID uno my backpack 상품 후기  (0) 2017.11.01
로지텍 유선, 무선 마우스 G900 리뷰  (0) 2017.06.1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